• main_banner86
  • main_banner86
  • main_banner86
  • main_banner86
· 회원가입   · 비밀번호찾기
2
2,840
11,591
874,215

낚시정보

HOME  낚시정보
작성일 : 2016-12-22 16:49
우럭 외줄낚시 요령
글쓴이 : 도깨비호
조회 : 2,919
<사진은 클릭하시면 새로운 창으로 뜹니다>

우럭낚시의 역사가 가장 오래 되고 동호인 숫자가 많은 분야가 바로 선상 외줄낚시이다. 연안의 수심 얕은 장소에서는 중소형 우럭이 주로 낚이고 침선 포인트로 대표되는 멀리 공해상의 심해에서는 대물급들이 낚인다. 그러나 침선 포인트로의 진출은 초보자가 가벼운 장비로 성급하게 도전하기에는 무리가 따라 어느 정도의 경륜을 요한다.


(1) 장비와 채비, 미끼 및 포인트



〈우럭 외줄낚시 채비〉



① 침선 포인트 채비

① 침선 포인트 채비


② 근해 포인트 채비

② 근해 포인트 채비




① 낚싯대


침선 포인트에서는 추부하 100호 전후의 뻣뻣한 외줄 낚싯대가 적합하다. 길이는 1.8~2.4m 정도로 짧게 사용한다. 근해 포인트라면 추부하 30~50호의 연질 외줄 낚싯대가 편리하다.


② 릴


침선 포인트의 낚시는 수심이 깊어 전동 릴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일반 릴은 힘도 들고 여러 가지 불편이 따른다. 6호 줄이 200~300m 감기는 중형 전동 릴이 그 기준이다. 수심 얕은 연안 포인트라면 대형 스피닝 릴이나 양축 릴 어느 것을 사용해도 좋다.


③ 낚싯줄


원줄은 PE 6호가 정석이다. 보다 가늘거나 굵은 줄을 사용하면 조류의 영향으로 밀리는 정도가 다를 뿐 낚시를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동승한 모두가 같은 굵기의 원줄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줄 엉킴이 심해 원줄 굵기의 통일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또한 밑걸림이 발생해 채비를 포기해야 할 경우, PE 6호 정도는 되어야 원줄이 버텨내는 가운데 목줄이나 기둥줄을 끊을 수 있다.

침선 포인트에서와 같이 대물을 목표로 하는 경우, 기둥줄은 나일론 20~30호, 목줄은 8~12호를 사용한다. 목줄은 기둥줄에 80~100㎝ 정도 간격으로 철사편대를 이용해 두 가닥 설치한다. 목줄의 길이는 80㎝ 정도가 적당하다. 얕은 수심의 작은 우럭을 낚는다면 기둥줄은 10호, 목줄은 4~5호를 사용하고 길이는 30~40㎝로 한다.

침선 포인트의 대물용과 연안의 잔 씨알용 우럭 채비가 각각 시판되고 있으므로 이를 구입해 사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원줄에 도래를 달아 여기에 시판 채비를 연결하기만 하면 된다.


④ 봉돌과 바늘


침선 포인트라면 고리봉돌 80~100호를 기둥줄 맨 아래에 스냅도래로 부착한다. 바늘은 우럭바늘 28~30호가 기준이다. 수심이 얕은 연안에서는 30~80호 봉돌을 조류의 세기에 맞춰 사용하고, 바늘은 우럭바늘 15~20호가 기준이다.


⑤ 미끼


청갯지렁이와 미꾸라지가 주류를 이룬다. 이외에도 오징어 살을 길게 썰어 꿰기도 한다. 청갯지렁이는 바늘을 감싸듯 꿰고 미꾸라지는 바늘을 입으로 넣어 아가미로 빼내 꿴다. 오징어 살은 끝부분에 슬쩍 걸치듯 꿰면 된다.

이러한 생미끼 외에 웜(worm) 루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길이 4~5인치의 각종 웜을 색상별로 준비해 물색이 맑은 경우에는 밝은 색상, 물색이 흐린 경우에는 어두운 색상을 선택하는 것이 기본이다.


⑥ 외줄낚시 포인트


우럭은 스트럭처(structure)에 의지하여 생활하는 물고기로 바닥이 평평하여 아무것도 없는 단순한 모래밭이나 펄에서는 모습을 볼 수 없다. 그러므로 수중에 장애물이 있어야 그곳이 포인트가 된다. 한바다 침선 포인트도 바닥에 가라앉은 선박이 좋은 수중 스트럭처가 되어 여기에 생태계가 형성되고 상위 포식자인 우럭이 서식하는 것이다.

수중에 존재하는 침선의 위치, 암초, 인공어초와 같은 수중 구조물 위치, 새로 만들어진 수중 폐기물 더미 등에 대한 정보가 우럭 조과의 좋고 나쁨을 가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기적으로는 조류가 느린 조금(음력 8일, 23일) 전후한 물때가 낚시하기도 편하고 조과도 좋다.


(2) 우럭 외줄낚시 이렇게!


〈우럭 외줄낚시 개관〉

〈우럭 외줄낚시 개관〉


① 포인트에 도착하면 선장의 채비 투입 신호에 맞춰 채비를 내린다.

봉돌이 바닥에 닿는 느낌이 오면 늘어진 원줄을 감아 팽팽히 유지시키는 한편, 몇 바퀴 릴링을 하거나 낚싯대를 들어 채비가 바닥에서 약간 떠 있도록 한다.

③ 낚싯배는 조류를 타고 서서히 흐르게 마련인데, 해저의 높고 낮아지는 형상에 따라 채비도 오르내려 줘야 바닥에 사는 우럭의 입질을 받을 수 있다.

④ 폭 30~40㎝ 정도로 고패질을 한다. 고패질은 입질을 유도하는 역할뿐만 아니라 바닥과의 거리도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 낚싯배가 흘러 이동하는 위치에 따라 해저의 높낮이가 달라지는데, 봉돌이 어딘가에 닿은 느낌이 오면 줄을 조금 감거나 낚싯대를 세워 채비를 올려준다. 반대로 낚싯대를 한껏 내렸는데도 봉돌이 바닥에 닿지 않는다면 채비를 너무 띄운 것이므로 살짝 줄을 풀어 바닥을 다시 한 번 찍어보는 것이 좋다.

⑤ 입질은 '투두둑' 하는 느낌으로 알 수 있다. 입질이 느껴지면 서두르지 말고 한 박자 정도 기다렸다가 살짝 낚싯대를 드는 정도로 챔질을 한다.

⑥ 무게가 느껴지면 릴을 감되 낚싯대의 탄성이 살아있도록 일정한 속도로 감는다.

⑦ 수면으로 우럭이 떠오르면 낚싯대를 세워 줄을 손으로 잡고 들어올린다.

⑧ 우럭을 바늘에서 떼어낸 후에는 목줄과 기둥줄에 꼬임이나 손상된 부분이 없는가를 확인한 후에 다시 미끼를 달아 내린다.


(3) 우럭 외줄낚시, 핵심 체크 포인트


우럭 외줄낚시 본문 이미지 1

우럭 외줄낚시는 대형급을 노려 갈수록 먼 바다로 향하는 추세다. 조류가 거센 한바다에서 깊은 수심을 노리는 만큼 전동 릴이 필수품처럼 되었다.


▶ 승선자 모두가 선장의 채비 투입과 회수 신호에 지체 없이 따라야 한다. 지체하게 되면 조과에 영향이 있는 것은 물론 전체적인 타이밍이 흐트러진다.

▶ 다른 사람의 채비와 서로 엉키지 않도록 같은 무게의 봉돌, 같은 호수의 낚싯줄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 채비가 바닥에 단단히 걸렸을 경우에는 원줄을 잡아당겨 채비를 끊어야 한다. 우물쭈물 시간을 끌다보면 장비 손상을 당하거나 다른 사람의 채비와 엉킬 수도 있다. PE 줄을 맨손으로 잡아당기는 것은 상처를 입기 쉬우므로 전용 도구를 사용해야 한다. 초보자는 선장에게 부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선장이 수시로 알려주는 수중 지형 정보를 귀담아 듣고 줄을 감거나 풀어주어야 한다. 가만히 있으면 채비가 수중 장애물에 걸려버리거나 수중에 떠 있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

▶ 침선 포인트에서는 선장이 가르쳐주는 침선의 높이를 가늠해 그 높이의 3분의 2 정도 되는 수심층에 채비를 띄우고 낚시를 시작한다. 봉돌이 어딘가에 닿는다면 재빨리 릴을 약간 감아 채비를 띄운다.

▶ 배가 움직이는 방향은 수중에 있는 암초 등의 장애물이 있는 방향이다. 항상 채비가 수중 장애물을 타고 넘어가게 한다고 머릿속에 그리고 있으면 채비를 조금씩 감거나 푸는 데 도움이 된다.




출처:네이버


 
 

Total 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 주꾸미 에깅낚시 요령 도깨비호 12-22 4,328
5 우럭 외줄낚시 요령 도깨비호 12-22 2,920
4 광어 다운샷 요령 도깨비호 12-22 8,678
3 광어 다운샷 어초낚시 요령 도깨비호 12-16 4,317
2 열기 외줄낚시 요령 도깨비호 12-16 780
1 기본적인 낚시 매너 도깨비호 03-13 4,992
처음 1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