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in_banner86
  • main_banner86
  • main_banner86
  • main_banner86
· 회원가입   · 비밀번호찾기
235
534
1,503
777,766

낚시정보

HOME  낚시정보
작성일 : 2016-12-22 16:53
주꾸미 에깅낚시 요령
글쓴이 : 도깨비호
조회 : 4,051
<사진은 클릭하시면 새로운 창으로 뜹니다>



주꾸미는 연안에서 던질낚시로 올리기도 하지만, 제대로 낚으려면 배낚시가 유리하다. 채비도 간단하고 방법도 손쉬워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 게다가 많이 잡힌다. 한나절 100마리가 거짓이 아니다.

그래서 가을철 주꾸미 낚싯배를 타면 아낙네와 아이들 모습이 유난히 많이 띈다. 시간적 여유가 생기면 뱃전이 먹자판으로 돌변하기도 한다. 주꾸미 전용의 구슬바늘만 있으면 되는데, 갑오징어를 동시에 노리려면 가짓줄 채비에 슷테를 결합한 겸용채비가 좋다.



(1) 주꾸미낚시 장비와 채비, 포인트


〈주꾸미낚시 채비〉

〈주꾸미낚시 채비〉


① 낚싯대


길이 2.4m 전후의 연질 외줄 낚싯대나 빼내기식 다용도 릴대면 된다. 조금 멋지게 준비한다면 길이 1.8~2.1m의 민물용 배스 낚싯대나 라이트 지깅 대를 사용해도 좋다.


② 릴


소형~중소형 스피닝 릴 또는 베이트캐스팅 릴이 적합하다. 배스용 낚싯대나 라이트 지깅 대를 사용한다면 베이트캐스팅 릴이 어울린다.


③ 낚싯줄


원줄은 PE 1~2호를 감는다. 나일론 3~4호를 감아도 특별히 문제는 없다. PE 라인을 원줄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도래를 이용해 목줄로 나일론이나 플로로카본 2~3호를 1m 정도 연결한다. 원줄로 나일론 라인을 사용한다면 목줄을 따로 사용하지 않아도 좋다.


④ 채비(주꾸미 바늘)


주꾸미낚시용 바늘은 하얀색의 사기로 만든 구슬에 납과 갈고리가 부착되어 있다. '주꾸미 구슬바늘'이라고도 부른다. 이를 목줄에 연결하기만 하면 된다.

주꾸미는 흰색을 선호하는 습성이 있으므로 꼭 구슬바늘을 사용하지 않아도 좋다. 갈고리바늘에 흰색 플라스틱 조각이나 흰색 비닐 파이프 등 흰색이라면 뭐든지 부착해 사용해도 좋다.

일투 다수확을 노리거나 갑오징어를 동시에 노리는 경우에는 구슬바늘을 채비의 맨 아래에 부착하고 가지바늘 형식으로 목줄을 사용하여 갑오징어용 슷테(오징어뿔)를 2~3개 추가한다.


⑤ 주꾸미낚시 포인트


수심 1~15m 정도로서 조류의 흐름이 완만한 내만이 주요 포인트이다. 특히 밑걸림이 없을 정도로 장애물이 비교적 적은 모래펄이 최적으로, 암반이나 완전한 진흙 펄에는 거의 없다. 또한 주꾸미 먹이가 되는 바지락과 같은 조개류가 풍부한 장소가 좋은 포인트이다.

좋은 포인트라 하더라도 맑은 날씨, 파도가 잔잔한 날, 물이 맑을 때 잘 낚인다. 시간적으로는 아침저녁 시간에 잘 낚이며, 한낮에는 고둥 껍데기나 돌 틈에 들어가 숨어있기는 하지만 자신의 영역 안으로 들어온 먹이는 과감히 공격하는 습성이 있어 대낮에도 낚인다.


(2) 주꾸미낚시 이렇게!


〈주꾸미낚시 개관〉

〈주꾸미낚시 개관〉


① 채비를 내리고 구슬바늘이 바닥에 닿도록 한다.

낚싯줄을 팽팽히 하고 입질을 기다린다. 가끔 채비를 들었다 놓는 고패질을 해준다. 10~15초간 멈추었다가 들었다 놓아주는 정도로 한다. 너무 자주 해 주는 것은 좋지 않다.

③ 입질은 무게감으로 파악한다. 주꾸미가 구슬바늘에 올라탄 상태라고 보면 된다. 낚싯대 초리가 은근하게 휘어들어가는 것도 입질이다.

④ 무거운 느낌이 든다면 서두르지도 말고 또 너무 지체하지도 말고 챔질을 한다. 한 숨 돌리고 늘어진 낚싯줄을 감으면서 예리하게 챔질 하는 정도가 좋다.

⑤ 걸린 주꾸미는 일정한 무게감만 느껴질 뿐이다. 이를 감지하면서 일정한 속도로 감아 들인다. 낚싯줄을 감아 들이는 속도가 갑자기 바뀌면 팽팽하던 낚싯줄의 장력이 깨져 놓치기 쉽다.

⑥ 수면에 올라온 주꾸미는 낚싯대의 탄력을 이용해 단번에 들어 올린다.

⑦ 주꾸미는 억지로 바늘에서 떼어내려 하지 않아도 바닥에 잠시 놔두면 바늘을 놓고 도망가려 하는데 이때 처리하면 된다.




(3) 주꾸미낚시 핵심 체크 포인트


주꾸미는 자신의 영역 안으로 들어온 먹이는 과감히 공격하는 습성이 있다. 1분 정도 기다려도 입질이 없다면 주위에 주꾸미가 없는 경우이므로 1~2m 간격으로 채비를 이동시켜 본다.

▶ 주꾸미를 걸었다면 처음부터 끝까지 낚싯줄의 장력을 같은 상태로 유지하면서도 빠르게 감아올려야 한다. 릴링 속도를 바꾸거나 낚싯대의 탄력에 변화가 있으면 바늘에서 빠져나가기 쉽다.

▶ 가끔 고둥 껍질이나 큰 조개가 매달려 올라오는 경우도 있는데, 십중팔구 그 안에는 주꾸미가 들어있다.

▶ 갈고리바늘에 손을 찔리지 않도록 주의한다.




출처:네이버


 
 

Total 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 주꾸미 에깅낚시 요령 도깨비호 12-22 4,052
5 우럭 외줄낚시 요령 도깨비호 12-22 2,782
4 광어 다운샷 요령 도깨비호 12-22 8,527
3 광어 다운샷 어초낚시 요령 도깨비호 12-16 4,173
2 열기 외줄낚시 요령 도깨비호 12-16 742
1 기본적인 낚시 매너 도깨비호 03-13 4,936
처음 1 마지막